옥천문화원

글로벌메뉴
HOME
사이트맵
your옥천
옥천문화관광
옛 선조들의 체취, 멋, 기품이 살아 숨쉬는 곳! 옥천향토문화의 창달과 계승 발전에 힘쓰겠습니다.

 옥천의마을

군북면

목록으로

이평리(梨坪里)

이평리의 모습

이평리(梨坪里)는 원래 군북면 이탄리(梨灘里)에 속해 있던 마을로 후에 추소리(楸沼里)와 이평리로 나뉘었다.

1739년의 기록에 보면, 군북면 이탄리라 하여 57호가 살았고, 1891년의 기록에는 79호가 살았다고 되었는데 이때는 추소리와 이평리를 관할하였다. 1908년 군,면 행정구역 조정 때에 군북면을 둘로 나누어 군북일소면(郡北一所面)과 군북이소면(郡北二所面)으로 하였는데, 이탄리는 일소면에 속했다. 1914년 행정구역의 전면 개정 때 일소면과 이소면을 합하여 다시 군북면이라 하면서, 이탄리를 추소리와 이평리로 나누었다.

이평리라 부르게 된 것은 이탄(梨灘)의 이 자와 갈평(葛坪)의 평자를 한자씩 취하여 이평리라 하였다. 이탄은 “배일” 의 옛말을 한자로 쓴 것인데 이곳을 “배일”또는 “배여울”이라 불렀는데, 이는 물이 적으면 여울로 건너다닐 수 있고 물이 많으면 배로 다녀야 하기 때문이다. “배여울” 이 변하여 “배일”이 되었는데 타는 배를, 먹는 배로 한자화하여 쓰고, 여울탄 자를 써서 이탄이라 하였다.

자연마을로는 배일(이탄), 갈벌, 갈마탕, 공곡재, 구건리골이 있는데 배일과 갈벌은 대청댐 수몰로 물에 잠기고 마을 건너편 구건리골에 이주하여 신주택지가 생겼다. 2007년말 현재 33호 61명이 살고 있다.

1970년대 군북면 이평리 하면 양수장 시설만도 3곳이나 있을 정도로 논이 많았고, 새마을사업이 일찍 시작돼 풍요한 마을로 86호가 살만큼 큰 규모였다. 그러나 1970년대 후반 대청댐 건설이 시작되면서 마을이 수몰 되었다.

대청호 담수가 시작되면서 본래 마을이 있었던 곳은 모두 물속에 잠겼고, 마을은 한 순간에 분리되었다. 자연마을 중 '공곡재'를 제외하고 '국원이골(구건리골)'과 '추실'은 주민들이 이주해 새로 만든 마을이다. 고향 주민들이 떠난 마을 한 곳인 '갈마당'에는 다른 곳에서 3가구가 들어와 살기 시작하면서 최근 사람들의 왕래가 많아지고 있다.

수몰 후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마을을 포함한 4개 자연마을 중 가장 큰 국원이골(질벌)과 예부터 있었던 공곡재와 갈마당으로 들어가는 길목에 자리잡은 추실, 갈마당 등 3개 마을은 대청호를 사이에 두고 떨어져 있다.

3백50여년전, 반남박씨(潘南朴氏) 문중인 박호 공이 처음 터를 잡음으로써 마을이 생기게 되었고 그로부터 반남박씨 집성촌으로 이어져 왔다. 수몰되기 전만 해도 마을에 타성은 80여호 중 10여호에 불과할 정도로 박씨가 많았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