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북면

옥천문화원

글로벌메뉴
HOME
사이트맵
your옥천
옥천문화관광
옛 선조들의 체취, 멋, 기품이 살아 숨쉬는 곳! 옥천향토문화의 창달과 계승 발전에 힘쓰겠습니다.

 옥천의마을

군북면

목록으로

국원리(菊園里)

국원리의 모습

국원리(菊園里)는 원래 군북면 소태동리(小太洞里)에 속해있던 마을로, 후에 소정리(疎亭里)와 국원리로 나뉘어 현재에 이른다.

1739년의 기록에는 군북면 소태동리라 하여 57호가 살았으며, 1891년의 기록에 보면 소태동리에 77호가 살았다고 되어 있는데 두 기록 다 소태동리는 국원리와 소정리를 관할하였다. 1908년 군, 면의 행정구역 일부 조정 때에 군북면을 군북일소면(郡北一所面)과 군북이소면(郡北二所面)으로 나누었고 소태동리는 이소면에 속해 있었다.

1914년 행정구역의 전면 개정 때 일소면과 이소면을 합하여 다시 군북면이라 고치면서 소태동리를 소정리와 국원리로 나누었다.

국원리의 자연마을은 늘티, 안말, 주막말 등이 있다. 국원리가 원래 지명인 바 일제 때인 1914년 행정구역 일제 재정비 때 ‘아홉 구, 수건 건’자를 써서 구건리(九巾里)로 지명을 변경해 써왔다. 1995년 안말 서당 벽면에 ‘국원추전(菊園秋典)’이라는 본래 지명이 남아 있는 것을 발견한 것을 계기로, 군 지명위원회의와 주민투표, 군의회 의결을 거쳐 ‘아름다운 국화동산’이라는 의미의 국원리란 이름을 되찾게 되었다.

농골소류지와 1972년 축조된 늘티소류지가 있으며, 2007년말 현재 110호 289명이 살고 있다. 국원리 마을을 가운데에 두고 삼국시대 성터가 두 곳이 있는데 할미성과 할애비성이다. 마을의 남쪽 금강과의 사이에 할애비성(늘티산성)은 안내 쪽에서 금강을 따라 내려오는 적을 경계하며 며느리재를 방어하기 위해 축성한 것으로 보인다.

또 지오리와의 경계에 있는 할미성(국원리산성)은 신라가 이 지방에 진출하여 쌓은 성으로 보이며, 옥각리와 환평리에서 지오리와 국원리를 거쳐 직접 안내방면으로 가는 백제군사를 막기 위하여 축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늘티에서 안내면으로 통하는 며느리재는 국도가 새로 개설되고 차량이 지나다니기 전인 예부터 사람들이 걸어서 넘던 고개로, 비가 오던 날 시아버지와 며느리가 고개를 넘던 중 며느리 몸에 옷이 달라붙자 딴 마음을 먹은 시아버지를 피해 며느리가 계곡 아래로 몸을 던져 죽었다는 슬픈 전설이 전해온다.

국원리는 군내에서 처음으로 관광도로변의 관광영농에 눈뜬 곳이다. 주민들에게 관광영농을 할 수 있는 눈을 뜨게 한 작물은 참외와 메론으로, 이 마을에서 메론을 재배, 옥천-보은간 국도에서 관광객이나 손님을 대상으로 메론 등을 판매해 수익을 올리고 있고 옥천구읍에서 국원리 주막말을 이어주는 국도에 다시 옥천-장계리간 4차선 자동차전용도로의 나들목에 위치해 신흥 교통요지로 발돋음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