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북면

옥천문화원

글로벌메뉴
HOME
사이트맵
your옥천
옥천문화관광
옛 선조들의 체취, 멋, 기품이 살아 숨쉬는 곳! 옥천향토문화의 창달과 계승 발전에 힘쓰겠습니다.

 옥천의마을

군북면

목록으로

추소리(楸沼里)

추소리의 자연경관

추소리(楸沼里)는 원래 군북면 이탄리(梨灘里)에 속해있던 마을이었으나, 후에 이평리(梨坪里)와 추소리로 나누어 현재에 이른다.

1739년의 기록에 보면 군북면 이탄리라 하여 57호가 살았고, 1891년의 기록에는 79호가 살았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이때의 이탄리는 추소리까지 관할하였다. 1908년 군,면 행정구역 조정 때에 군북면을 군북일소면(郡北一所面)과 군북이소면(郡北二所面)으로 나누었으며 이탄리는 일소면에 속해 있었다. 1914년 행정구역의 전면조정 때에 일소면과 이소면을 합하여 다시 군북면이라 고치면서 이때 이평리와 추소리로 나누었다.

추소리라 이름 짓게 된 것은 몇 개 자연마을을 합쳐 새로운 마을을 만들면서 추동(楸洞) 마을의 추(楸) 자와 부소(扶沼, 부소부니, 부수머리)의 소(沼) 자를 한자씩 취하여 추소리라 하였다.

추동앞에는 서화천이 흐르고 뒤에는 산이 있어 추동이라 하였고, 부소는 “부수머리”의 옛말을 한자화 한 것인데 이 마을 앞을 서화천이 흐르며 작은 강을 이루었고 뱀같이 굽이쳐 흘러 바위가 솟아 경치가 좋고 물이 고여 못(沼)같이 되었다 하여 “부소머리” 라 하였다.

한국하천협회는 부소무니의 빼어난 풍광을 한국의 “아름다운 하천 100선”으로 뽑았으며 옛 시인은 이곳 경치를 “부소담악(扶沼潭岳)”이라 하여 추소팔경의 하나로 꼽았다.

자연마을로는 추동, 부수머리(부수머니, 부소부니), 서낭댕이, 절골이 있었으나 대청댐 건설로 인한 수몰로 추동과 부수머리는 물에 잠기어 없어졌다.

추소초등학교는 1960년 10월28일 개교한 뒤 1991년 2월28일 폐교되었으며, 2007년 현재 57호 109명이 살고 있다. 추소리는 400여년에 걸친 문화류씨(文化柳氏) 집성촌이며, 1908년 군북일소면, 이소면으로 분리되었을 때 소재지였다. 마을 뒤 고리산 줄기에는 옛날 왕비의 태가 묻혔다는 태봉이 있고, 마을 앞으로는 고리산에서부터 뻗어나온 12폭 병풍바위 등 기암절벽이 있어, 우암 송시열 선생은 이곳의 절경을 '소금강(小金剛)'이라 불렀다 하니 추소팔경이 전한다.

현재 마을은 1975년부터 시작된 대청댐 공사 때문에 이전해 온 것이다. 옥천군 생활폐기물처리장에는 매립 또는 소각시설이 있다.

경치만 절경이 아니라 고리산의 애기봉인 '문필봉'이 있어 한국 농민문학의 대가인 소설가 유승규(재만) 선생이 났다고 믿는다.

류승규 선생은 지난 1957년 자유문학지에 단편 '빈농'으로 등단한 이후 직접 농사를 지으며, 농촌의 실상을 있는 그대로 묘사하고 투박한 사투리를 써서 작품의 고유성을 살렸다. 2003년에는 류승규 선생 10주기를 맞아 제1회 류승규문학축제를 개최한 이래, 매년 류승규 선생을 기리고 있다.

또 2004년에는 선생을 기리는 문학비를 옥천문화원 문화교실 앞에 세우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