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북면

옥천문화원

글로벌메뉴
HOME
사이트맵
your옥천
옥천문화관광
옛 선조들의 체취, 멋, 기품이 살아 숨쉬는 곳! 옥천향토문화의 창달과 계승 발전에 힘쓰겠습니다.

 옥천의마을

군북면

목록으로

자모리(自慕里)

자모리의 모습

자모리(自慕里)는 원래 군북면 증약리(增若里)에 속해있던 마을이었으나, 후에 증약리가 이백리와 자모리로 나뉘어 지금에 이른다.

1739년의 기록에는 군북면 증약리라 하여 287호가 살았는데, 이때는 증약리에 이백리와 자모리까지 관할하였다. 1891년의 기록에는 군북면 자모리라 하여 20호가 살았다고 되어 있다. 1908년 군,면 조정 때에 군북면을 군북일소면(郡北一所面)과 군북이소면(郡北二所面)으로 나누었는데 자모리는 일소면에 속해 있었다. 1914년에는 일소면과 이소면을 합쳐 다시 군북면이라 고쳐 부르고 자모리도 이에 속하였다.

자모리라 부르게 된 것은 옛말로 “자무실(자모실, 자모곡)”이라 부르던 것을 한자로 쓰면서 발음대로 자모리라 하였으나 “자무실”의 원뜻은 마을의 지형이 산으로 에워싸였기 때문이며 “자무”는 잠긴다는 잠길 침(沈)에 마을 (洞)동으로 하여 침동이 맞겠다. 마을 지명과 관련해서는 옛날 이 마을에 살았던 충신이 매일 국사봉에 올라가 북쪽을 향하여 나랏님을 사모한 데서 자모실, 자모곡이라고 하였다가 자모리라 불렀다는 이야기도 일부에서 전해진다.

아래, 윗자모실과는 달리 셋집메라는 자연마을은 한국전쟁 당시 피난을 다녀온 주민들이 현재의 셋집메가 있는 산기슭에 세채의 집을 지으면서 자연마을로 굳어졌다. 세 집이 집을 짓고 살았다고 셋집메가 되었다는 유래를 가진 마을이다.

은진송씨(恩津宋氏), 경주김씨(慶州金氏), 경주이씨(慶州李氏) 등이 누대에 걸쳐 살고 있다.

자모리는 윗자모, 아랫자모실, 셋집메 등 자연마을이 있고 1954년 자모소류지가 축조되었으며, 2007년말 현재 121호 306명이 살고 있다. 자모리는 대전-옥천간 국도에서 볼 때는 잘 보이지 않는 마을이지만 입구를 들어서면 넓은 들이 펼쳐진다.

이 마을 역시 국도가 개통되기 전에는 대전으로 통하는 주요통로였다. 특히 삼국시대 그많은 신라 군사들이 숯고개(탄현)를 어떻게 넘어갔을 것인가가 의문으로 남는데, 자모리에서 대전으로 향하는 고개 중 자무실고개, 또는 장고개가 숯고개였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 고개만 올라서면 대전 판암동으로 가는 길이 넓고 완만하게 형성되어 많은 군사들이 움직이기에도 알맞다는 것이다.

또 마을 뒤, 식장산 줄기에서 발견된 쇠정골산성은 자모리에서 대전으로 넘는 고개를 감시하는 성터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숯고개(탄현)의 위치를 단정할 수 없으나 지형으로 보아 자모리에서 대전으로 넘어가는 자무실고개가 그 한 후보지가 될 수 있다.

자모리에는 사기장골에 얽힌 전설이 전해온다. 옛날 경상도 어느 마을에 살던 한 농부가 자신의 아들과 부인을 죽인 후 어디론가 떠났는데, 아들이 죽은 후 유복자로 태어난 손자가 전국을 헤맨 끝에 자모리 사기장골에서 그릇을 굽고 있던 할아버지를 찾아와 이들은 고향으로 돌아가 잘살았다는 얘기다. 사기장골이 어디였는지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자모리는 대전시를 겨냥한 근교농업을 통해 소득을 올리는 등 비교적 일찍부터 부추를 비롯한 소득작물 재배가 이루어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