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문화원

글로벌메뉴
HOME
사이트맵
your옥천
옥천문화관광
옛 선조들의 체취, 멋, 기품이 살아 숨쉬는 곳! 옥천향토문화의 창달과 계승 발전에 힘쓰겠습니다.

 옥천의마을

이원면

목록으로

건진리(乾榛里)

건진리의 제침재 상촌

건진리는 원래 이남면(利南面) 건천리(乾川里)에 속해 있던 마을이다. 1739년 여지도서에는 46호가 살았고, 1891년 신묘장적에는 51호가 살았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1914년 행정구역 전면 조정때 건천리(乾川里)와 진평리(榛坪里)가 합하여 건진리가 되었다.

1929년 이남면(伊南面), 이내면(伊內面)이 통합되면서 이원면(伊院面)에 속하게 되었다. 1975년 다시 분구되어 건천리는 건진1리, 진평은 건진2리가 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2007년말 현재 건진1리 60호 147명, 건진2구 64호 163명이 살고 있다.

건천리는 원래 제침재라 불리어 왔고 금계포란형의 명당이라 계촌이라 부르기도 한다. 세종때 급제하여 강원도 순찰사를 지낸 함창김씨(咸昌金氏) 지강공께서 터를 잡은 이래 600여년을 이어 살아온 함창김씨 세거지이다. 마을앞에는 마을회관인 계촌정(鷄村亭)이 있고 함창김씨 재실 숭모재(崇慕齊)가 있다.

상촌, 하촌, 동촌 세 마을인데 동촌 앞 큰 느티나무 아래 언덕에 천연기념물인 미선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다. 동편 특수공단에는 동일패브릭 외에 10개 공장이 235명이 종사하고 있고 남쪽 농공단지에는 코스모링크 외에 10개 공장에서 440명이 종사하고 있다.

진평은 개금벌을 한자화한 이름인데 옛날부터 이곳에 개암나무가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고장 사투리로 개암을 깨금, 또는 개금이라 하므로 개금벌은 개암나무가 많은 마을이란 뜻이 된다. 마을 집집마다 담장이 정비되어 아름다운 벽화로 장식되고 마을회관인 무봉정(舞鳳亭)도 예술적으로 지어졌다. 이 마을은 묘목생산의 원조지 임을 자랑하고 있다.

조선시대 이지역은 목화생산지로 개금벌 목이라 부르며 경상-서울로 통하는 길목에 있어 유명하다. 주변에 무봉산, 솔티고개, 약수터, 도덕봉, 넙득날, 차돌멩이골 등이 있다.
동이면과 경계를 이루는 구둠티(九屯峙, 九斗音峙)에 이원묘목 북한지원기념비가 세워져 있으며, 이원농공단지와 1946년 7월 1일 개교한 이원중학교가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