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문화원

글로벌메뉴
HOME
사이트맵
your옥천
옥천문화관광
옛 선조들의 체취, 멋, 기품이 살아 숨쉬는 곳! 옥천향토문화의 창달과 계승 발전에 힘쓰겠습니다.

 옥천의마을

옥천읍

목록으로

서정리(西亭里)

서정리의 모습

서정리(西亭里)는 원래 군서면(郡西面) 서정자리(西亭子里)에 속해 있던 마을로서, 후에 서정리가 되어 옥천읍(沃川邑)에 소속되었다.

1739년의 기록을 보면 군서면 서정자리라 하여 110호가 살았으며, 이 때 서정자리는 지금의 군서면의 월전리(月田里)와 옥천읍의 서정리, 옥각리(玉覺里) 등을 관할하였다. 1891년의 기록에는 서정자리라 하여 17호가 거주한 것으로 되어있고, 1908년 군서면을 군서일소면(郡西一所面)과 군서이소면(郡西二所面)으로 나누었는데, 이때 서정자리는 이소면에 속해 있었다. 1914년 행정구역의 통폐합으로 군서 일소면과 이소면을 합하여 다시 군서면이라 고치면서 서정자리를 서정리라 하였다.
1949년 옥천읍으로 승격되면서, 군서면에서 옥천읍으로 그 소속이 이관되었다.

서정리라 부르게 된 것은 옥천군의 관아를 중심으로 동서 양쪽에 정자가 있어서 동쪽에 있는 정자를 동정자, 서쪽에 있는 정자를 서정자라 불렀는데 이 마을에 서정자가 있었기 때문에 마을 이름도 서정자리라 부르다가 후에 서정리라 하였다.
자연마을로는 청중말(청진말), 진터벌, 당골 등이 있다.

마을 지명이 서정리로 되기까지는 순흥안씨(順興安氏) 안사전(安士嗣全) 공이 이 마을에 낙향해 정자를 짓고 살았던 기록에 의거한다. 서정자가 안사전 공의 호였으며 이를 따서 마을지명으로 삼았다는 것이다. 서정자로 오르는 입구에는 순흥안씨(順興安氏) 사당이 있고, 반대편 산기슭에는 안사전 공의 유허비를 세워 서정자의 연원을 밝히고 있다.

동학농민전쟁 때 이 마을 청중말에서 농민군과 일본군·관군이 치열한 싸움을 벌였다는 이야기도 전해오고, 옥천읍을 드나드는 길목에 위치해 중요한 교통로였다. 삼국시대 성인 서산성이 삼양리와의 경계에 있어 예부터 중요했던 마을의 위상을 전해준다.

경부선철로가 청중말과 진터벌을 가로질러 개설돼 있고, 대전-옥천간 국도에 이어 최근에는 보은까지 향하는 37호 국도가 마을에 인접해 개설돼 나들목 구실도 한다. 2007년말 현재 127호 322명이 살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