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문화원

글로벌메뉴
HOME
사이트맵
your옥천
옥천문화관광
옛 선조들의 체취, 멋, 기품이 살아 숨쉬는 곳! 옥천향토문화의 창달과 계승 발전에 힘쓰겠습니다.

 옥천의마을

옥천읍

목록으로

상계리(上桂里)

상계리의 모습

상계리(上桂里)는 원래 읍내면(邑內面) 향청리(鄕廳里)에 속해 있던 마을로 후에 하계리(下桂里)에 속해 있던 마을로, 후에 옥천읍 상계리가 되어 현재에 이른다.

1739년의 기록에는 읍내면 향청리라 하여 77호가 살았으며, 1891년 기록에는 97호가 살았다고 되어 있다. 향청리라 부르는 것은 이 마을에 고려 때에는 옥주, 그 후 조선시대에 옥천군 관아의 객사가 있었기 때문이다.

1910년 일제강점 후 행정구역 일제 개혁 때에 읍내면과 군남면(郡南面)이 합하여 군내면(郡內面)으로 되면서 향청리를 상계리와 하계리(下桂里)로 나누었다.

1917년 옥천면이 되고 1949년 옥천읍으로 승격된 후 오늘까지 상계리는 이에 속해 있다. 상계리라 부르게 된 것은 마을 한가운데 큰 느티나무가 세 그루 있었는데 마을을 나누어 세 이름을 지을 때 괴목으로부터 위쪽에 있는 마을은 상괴, 아래쪽은 하괴라 하다가, 이름이 좋지 않다 하여 계수나무 계자를 써서 상계리라 하였다. 구읍 지역에서 교동저수시를 향할 때, 구읍을 가로질러 흐르는 실개천 왼쪽이 상계리다.

상계리는 단일 마을로 구성되어 있으며 2007년말 현재 75호 189명이 살고 있다.
상계리에는 조선시대 중앙의 훈구파들이 장악한 유향소(留鄕所)에 맞서 진사(進士)와 생원(生員)을 뽑는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한 지방의 유생들이 설립한 사설기구인 옥주사마소가 있다. 옥주사마소는 현재 전국에 몇 개 남지 않은 사마소의 하나로, 이들은 ‘사마계’를 조직, 학문을 교류하기도 하고 정치를 논하기도 했는데 과거 급제자들의 명단을 적은 사마안(司馬案)을 작성하여 유대감을 다졌다.

우리 고장에 전해오는 사마안은 고암 정립 선생이 1627년(인조 5년)에 쓴 관성사마안과 1658년(효종 9년)에 송시열 선생이 쓴 사마안이 있다.

특히 관성사마안 서(序)에는 과거 급제자들이 후세에 이름을 전하지 못하고 있음을 안타깝게 여겨 처음으로 '사마록'을 작성한다고 적어 관성사마안이 우리 고장에서 처음으로 작성된 사마안임을 밝히고 있으며 백촌 김문기 선생을 충절의 표상으로 삼아 첫 머리에 기록했다고 전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