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문화원

글로벌메뉴
HOME
사이트맵
your옥천
옥천문화관광
옛 선조들의 체취, 멋, 기품이 살아 숨쉬는 곳! 옥천향토문화의 창달과 계승 발전에 힘쓰겠습니다.

 옥천의마을

옥천읍

목록으로

문정리(門井里)

문정리의 모습

문정리(門井里)는 원래 읍내면(邑內面) 저전리(楮田里)에 속해 있던 마을로 후에 죽향리와 문정리로 나뉘어 현재에 이른다.
1739년의 기록이나 1891년의 기록에 다같이 읍내면 저전리라 하여 136호가 살았다고 되어 있어 비교적 큰 마을이었다. 1910년 행정구역 개편 때 군내면이 되면서 저전리가 죽향리와 문정리로 나뉘었다.

1917년 옥천면이 되고 1949년 옥천읍이 되면서 문정리는 이에 속하게 되었다.
문정리라 부르게 된 것은 일제강점 후 새로운 이름을 만들면서 마을에 들어오는 길목이 관아에 들어오는 문과 같은 동네라 하여 입문동(入門洞)이라 불렀으며, 이곳에는 아주 좋은 샘(샘거리, 샘길)이 있었기 때문에 입문동(이문리)의 문(門) 자와 샘(하정리) 정(井) 자를 써서 문정리라 하였다.

문정리 자연마을은 문정, 모산골(못뚝거리 안쪽에 있는 마을 못안골), 못뚝거리(현재 옥천여중 자리가 문정소류지), 무시랭이, 샘거리(샘골, 샴골), 이문거리(여문거리-동네 어귀에 세워 놓은 홍문) 등이 있었으나 아파트 등이 들어서면서 옛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옛 삼양리 가화역터에서 옥천중학교와 옥천고등학교를 지나 옥천상고 부근을 거쳐 관아로 가는 길이 큰 길이었고, 옥천고 부근의 고개를 진상고개라고 했다. 문정리에는 문정뜰이 있고, 관아의 이방 등 관속들이 살았다고 전해지는 무시랭이 앞에는 이방뜰이 있었다.

옥천에서 가장 먼저 건축됐던 문정아파트는 하늘빛아파트로 재건축됐고, 문정2, 3단지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문정리는 6개 행정리로 분리되었다. 2007년말 현재 문정1리에 119호 317명, 문정2리에 108호 264명, 문정3리에 370호 1,245명, 문정4리에 139호 465명, 문정5리에 405호 1,086명, 문정6리에 374호 975명 등 모두 4,352명이 살고 있다.

문정리라는 지명을 쓰게 한 우물이 있던 곳은 2008년 현재 춘추민속관 대문과 담장 주변으로, 지금은 묻혀서 보이지 않는다. 문정리 경계 안에 죽향초등학교와 1946년 개교한 옥천여자중학교, 1987년에 개교한 옥천상업고등학교(1954년~1987년 2월28일까지는 옥천여자고등학교) 등 각급 학교가 몰려 있다.

옥천읍사무소와 소방서, 여성회관과 다목적회관 등 행정기관이 한데 있는 행정타운, 옥천문화원과 옥천체육센터, 생활체육관, 문화예술회관, 옥천공설운동장 등 옥천군민이 이용하는 문화 및 체육시설 등이 밀집해 있다. 무시랭이 마을을 지나 삼양리(삼거리)의 네거리로 향하는 도로가 개설된 후 도로 주변 오가골(다섯 집이 살고 있다고 해서 붙음)에는 옥천성모병원과 옥천가축시장 등이 들어서 있고, 옥천상고 앞에 있던 비석거리는 도로가 확장되면서 1970년대 교동리로 이전했다.

옥천읍 지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간직하고 있고, 정지용 시인, 전좌한 독립운동가, 육영수 여사 등을 배출한 죽향초등학교 안에는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있는 죽향초 옛 교사가 있고, 도 문화재로 지정된 고려시대 양식의 죽향리사지 삼층석탑이 있다.

문정리에는 또 죽향초등학교의 전신인 사립 창명학교(彰明學校)를 세워 옥천읍 지역 교육의 기초를 닦았고, 일제강점기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독립운동을 펼친 독립운동가 김규흥(金奎興) 선생이 태어났다.

TOP